책소개
    • 신간소개
  • 베스트셀러 소개
  • 분야별 소개
  • 작가와의 인터뷰

王鐸 集字(왕탁 집자) 초서천자문 
王 鐸(1592~1652)은 중국 명말, 청초의 서화가이다. 字는 覺斯, 覺之이고 號는 崇樵, 癡庵으로 1622년 진사로 明朝에서 예부상서가 되었다. 왕조가 바뀌고도 벼슬을 하였으나 병으로 향리에서 죽었다. 특히 詩文과 書畵에 이름이 높았으나 서예가 더욱 저명하다.『集王鐸書 草書千字文』은 공부하는 이들을 위해서 편저를 하게 되었다. 본 천자문에는 왕탁의 초서 작품에서 集字를 하고, 없는 자는 왕탁 글씨의 점 획을 造字하기도 했으니 참고하길 바란다. 글자의 音訓과 해석을 간략히 붙여 독자의 이해를 돕고자 했다. 뒤에 글자의 색인도 붙여 일일이 찾아보는 번거로움을 덜고자 했다.                                                                     無術山房에서 編著者 蔡 舜 鴻                 소사 채순홍/ 국배판, 160쪽, ㈜이화문화출판사刊, 정가 15,000원         .. 王 鐸(1592~1652)은 중국 명말, 청초의 서화가이다. 字는 覺斯, 覺之이고 號는 崇樵, 癡庵으로 1622년 진사로 明朝에서 예부상서가 되었다. 왕조가 바뀌고도 벼슬을 하였으나 병으로 향리에서 죽었다. 특히 詩文과 書畵에 이름이 높았으나 서예가 더욱 저명하다.『集王鐸書 草書千字文』은 공부하는 이들을 위해서 편저를 하게 되었다. 본 천자문에는 왕탁의 초서 작품에서 集字를 하고, 없는 자는 왕탁 글씨의 점 획을 造字하기도 했으니 참고하길 바란다. 글자의 音訓과 해석을 간략히 붙여 독자의 이해를 돕고자 ..  
admin    2021-05-17    조회:32
蘇東坡 前·後 赤壁賦-월하 조성달 
소동파(蘇軾)선생은 宋代 八大 문장가로 作者 47세에 손(客)과 더불어 적벽강에서 노닐면서 적벽대전의 英雄들을 회상하며 인생의 덧없음을 깨닫고는 自然과 더불어 시름을 잊고자 한 정취를 述懷한 作品이다. 부(賦)란 본시 운(韻)을 단 文章으로 韻字에 구애(拘碍)받기 일쑤이나 東坡선생의 賦는 해맑으면서도 자연스럽 게 言語를 發揮한 걸작이다. 초서는 해서나 행사를 배운 것만으로는 읽을 수도 쓸 수도 없다. 그러므로 초서 자체를 배우고 익혀야만 누구나 초서의 자유로운 조형미에 이끌려 배우고 싶은 충동과 의욕이 생기게 마련이다. 그리하여 서예술 창신의 효과가 가장 잘 나타내는 초서본(本)이 된다고 알고있다. 소동파 선생의 해맑은 부(賦)를 몽당필로 휘호하게 된 것을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하며 한 권의 책을 내게 되었습니다.     월하 조 성 달                               월하 조성달/ 국배판, 75쪽, ㈜이화문화출판사刊, 정가 20,000원  .. 소동파(蘇軾)선생은 宋代 八大 문장가로 作者 47세에 손(客)과 더불어 적벽강에서 노닐면서 적벽대전의 英雄들을 회상하며 인생의 덧없음을 깨닫고는 自然과 더불어 시름을 잊고자 한 정취를 述懷한 作品이다. 부(賦)란 본시 운(韻)을 단 文章으로 韻字에 구애(拘碍)받기 일쑤이나 東坡선생의 賦는 해맑으면서도 자연스럽 게 言語를 發揮한 걸작이다. 초서는 해서나 행사를 배운 것만으로는 읽을 수도 쓸 수도 없다. 그러므로 초서 자체를 배우고 익혀야만 누구나 초서의 자유로운 조형..  
admin    2021-05-17    조회:26
한글서예-임천 이화자 
  우리 민족의 고유한 글자, 한글이 만들어진 후 한글을 아름답고 품위있게 형상화하기 위한 노력의 한 가운데에 궁체가 자리하고 있다. 궁체는 궁중에서 서사상궁이나 내관의 독특한 글씨로 사용되고 발전되어 왔다. 그래서‘궁체’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고 시대를 거듭하여 면면히 이어지면서 한글의 혼과 민족 정서를 닮아 우리 글씨체의 원형이 되었다. 궁체는 선이 곧고 맑으며 단정하고 아담하여 한글의 초성, 중성, 종성을 부드럽고도 품격 있게 형상화한다. 또한 각 글자의 획과 획 사이에서 생겨나는 여백도 궁체가 갖는 간결미를 한층 돋보이게 한다. 글씨란 깊은 장맛처럼 연륜과 내공 속에서 무르익어가며 멋과 빛을 발하는 정신의 소산이다. 진솔함과 수양의 마음가짐으로 한 획, 한 획 집중과 정성을 다 할 때, 쓴 이의 향기를 머금게 된다. 우리 민족에게는 한글이라는 우수한 글자가 있고 더불어 아름다운 한글 글씨체도 남기게 되었으니 후학들과 함께 그 기쁨과 감사함을 나누고자 이 책을 내게 되었다. 궁체는 궁중소설이나 고전 편지체 등에서 전통의 맥을 찾을 수 있으나 이 교본에는 현대 글씨만을 다뤘다.  2021.3. 화영재에서 임천 이 화 자  임천 이화자/ 국배판, 176쪽, ㈜이화문화출판사刊, 정가 20,000원                                   ..   우리 민족의 고유한 글자, 한글이 만들어진 후 한글을 아름답고 품위있게 형상화하기 위한 노력의 한 가운데에 궁체가 자리하고 있다. 궁체는 궁중에서 서사상궁이나 내관의 독특한 글씨로 사용되고 발전되어 왔다. 그래서‘궁체’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고 시대를 거듭하여 면면히 이어지면서 한글의 혼과 민족 정서를 닮아 우리 글씨체의 원형이 되었다. 궁체는 선이 곧고 맑으며 단정하고 아담하여 한글의 초성, 중성, 종성을 부드럽고..  
admin    2021-05-17    조회:41
集 王鐸書 행서천자문 
王鐸(1592~1652)은 중국 명말, 청초의 서화가이다. 字는 覺斯, 覺之이고 號는 崇樵, 癡庵으로 1622년 진사로 明朝에서 예부상서가 되었다. 왕조가 바뀌고도 벼슬을 하였으나 병으로 향리에서 죽었다. 특히 詩文과 書畵에 이름이 높았으나 서예가 더욱 저명하였다. 그의 행서는 二王을 숭상하고 해서는 顔眞卿의 풍을 띠고 있다. 본 천자문에는 왕탁의 행서 작품에서 集字를 하고, 없는 자는 왕탁 글씨의 점 획을 造字하기도 했으니 참고하길 바란다. 글자의 音訓과 해석을 간략히 붙여 독자의 이해를 돕고자 했다.  뒤에 글자의 색인도 붙여 일일이 찾아보는 번거로움을 들고자 했다.   無術山房에서 編著者 蔡 舜 鴻   소사 채순홍/ 국배판, 160쪽, ㈜이화문화출판사刊, 정가 15,000원               .. 王鐸(1592~1652)은 중국 명말, 청초의 서화가이다. 字는 覺斯, 覺之이고 號는 崇樵, 癡庵으로 1622년 진사로 明朝에서 예부상서가 되었다. 왕조가 바뀌고도 벼슬을 하였으나 병으로 향리에서 죽었다. 특히 詩文과 書畵에 이름이 높았으나 서예가 더욱 저명하였다. 그의 행서는 二王을 숭상하고 해서는 顔眞卿의 풍을 띠고 있다. 본 천자문에는 왕탁의 행서 작품에서 集字를 하고, 없는 자는 왕탁 글씨의 점 획을 造字하기도 했으니 참고하길 바란다. 글자의 音訓과 해석을 간략히 붙여 독자의 이해를 돕고자 했다.&nbs..  
admin    2021-03-03    조회:83
임본(臨本) 난정서 
     왕희지 선생은 서기 353년 당시 33세로 사안(謝安)을 비롯한 41人을 회계산 난정(蘭亭)에 초대하여 곡수(曲水)의 곁에 열좌(列座)하여 上流로 부터 술잔을 띄워내려 自己앞에 당도(當到)할 동안 시(詩)를 짓는데 詩를 짓지 못한 사람에게는 벌주(罰酒)가 있었다.   이 아회(雅會)에서 지은 詩集에 서문을 왕희지가 쓰게 되었는데 이 서문이 난정서이다. 굵직 굵직하면서도 섬세하게 이어지는 획, 좌실 우허의 독특한 필법, 독립된 점획의 강인함을 느끼면서 매료되어 필자가 30여년간 서예를 지도해온 대한민국 사적 530호 심곡서원에서 행서의 교본으로 삼아 지도하고 있다. 난정서는 行書의 神作이라하여 왕희지(王羲之) 묵적(墨蹟) 中에서도 著名한 것의 하나로 전해지고 있다.     筆者는 희지가팔(羲之可八) 78세에 記念 휘호(揮毫)한 임본(臨本) 난정서를 출간(出刊)하여 미래 學書者에게 다소 도움이 되는데 기여하고자 합니다.       난정서(蘭亭叙) 월하 조성달著/ 임본 50쪽, ㈜이화문화출판사刊, 정가 10,000원 ..      왕희지 선생은 서기 353년 당시 33세로 사안(謝安)을 비롯한 41人을 회계산 난정(蘭亭)에 초대하여 곡수(曲水)의 곁에 열좌(列座)하여 上流로 부터 술잔을 띄워내려 自己앞에 당도(當到)할 동안 시(詩)를 짓는데 詩를 짓지 못한 사람에게는 벌주(罰酒)가 있었다.   이 아회(雅會)에서 지은 詩集에 서문을 왕희지가 쓰게 되었는데 이 서문이 난정서이다. 굵직 굵직하면서도 섬세하게 이어지는 획, 좌실 우허의 독특한 필법, 독립된 점획..  
admin    2021-03-03    조회:53
123456
제목 내용 이름 검색